티스토리 뷰

캐논 RF 50mm F1.2L USM 개봉기 및 간단 사용기

캐논 RF 50mm F1.2L USM입니다.
EOS R 바디와 함께 발표한 RF 렌즈 시리즈 중 2번째로 발매한 렌즈로 미러리스의 이점을 살려서 고해상력에 칼핀을 뽑아주는 뛰어난 렌즈입니다.
오막포( 5D Mark IV)를 사용할 때 오이만두(EF 50mm F1.2L) 렌즈를 바디캡으로 사용해서 그런지 RF 렌즈를 발표할 때 요 50.2 렌즈가 있어서 무척이나 반가웠습니다.
50mm 화각을 주로 사용해서 그런지 몰라도 저에겐 필구 렌즈였습니다.
캐논 이스토어에 풀리자마자 바로 클릭....


제품 상자는 EOS R바디와 마찬가지로 검은색 바탕을 하고 있습니다. 기존 렌즈 상자는 회색이었는데 뭔가 더 고급스럽고 기존 EF바디와의 차별성을 보여주는 듯합니다.


언제나 제일 설레는 순간이죠~ 오프~~~~은


기존 EF 50.2 렌즈처럼 만두 스타일이 아니고 35.2마냥 길쭉한 스타일의 렌즈입니다.


거리계는 없어지고 조작 버튼은 두 개가 있습니다.


캐논 로고와 렌즈의 미리 수가 깔끔하게 들어가 있습니다.
50이라는 숫자만 딱 쓰여있어서 더 심플함을 느끼게 해줍니다.


RF 렌즈의 주요 특징 중의 하나 컨트롤링입니다.
빨간 띠 바로 뒤에 붙어 있는 컨트롤링이 촬영 시 조작감을 향상시켜줍니다.
몇 가지 원하는 기능을 할당할 수 있어서 렌즈 자체가 사용자의 편의성을 올려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EOS R 바디에 마운트를 낀 EF 50.2와 RF 50.2는 사진 느낌이 달라지지만 조작감마저도 달라지기 때문에 RF 50.2가 더 편해집니다.


RF 마운트입니다. 미러리스 이면서도 대구경을 선택해서 이미지 품질을 올렸지만 렌즈의 크기와 무게가 커지는 단점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RF 50.2 같은 렌즈가 많이 나온다면 환영입니다.


RF 마운트는 접점이 늘어나서 12개입니다. IS 달린 렌즈나 컨트롤링에서의 데이터통신이 원활해지면서 더 빠르게 반응한다고 합니다.


맨 앞과 맨 뒤 렌즈는 불소 코팅이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LED 등이 녹색으로 반사됩니다.
필터 구경은 77미리입니다. RF 렌즈는 필터값도 꽤 나가겠네요. ^^;


렌즈가 안쪽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초점 거리에 따라서 맨 앞쪽까지 나오기도 합니다.


아... 뭔가 뒤쪽 렌즈가 핀 접점과 같은 부위까지 바짝 나와있는 걸 찍으려고 했는데 반사가 덜 됐나 봅니다.
뒤쪽 렌즈가 완전 바짝 나와있으니 아주 조심해야 합니다.


EF 50.2와는 다른 스타일의 후드입니다. 더 멋있어졌지만 더 길어졌다는 ㅠㅠ


후드 안쪽에는 홈이 촘촘히 들어있어 빛반사를 줄여줍니다.
무광 재질은 아니지만 묻은 먼지를 털어내기에는 더 좋아졌네요.


후드를 기운 모습입니다. 예전의 EF 50.2와는 정말 전혀 다른 렌즈의 모습입니다.
전에 렌즈는 후드를 끼우거나 뺄 때 조금만 어긋나도 먼가 뻑뻑하고 갈리는 느낌인데 요 후드는 개선이 됐는지 끼우는 위치만 딱 맞게 끼워주면 스므스하게 돌아가고 딱하고 체결됩니다. 뺄 때도 버튼을 눌러서 살짝 돌려주면 잘빠지네요.


파우치는 기본으로 들어 있습니다. 그냥 보관용으로는 좋긴 한데.. 카메라 가방이 아닌 일반 가방에 넣기에는 조심스러운 파우치입니다.


EOS R바디와 마운트 했습니다.
역시나 표준 렌즈라는 말이 나올 만한 일체감입니다.
줌렌즈인 24-105F4도 R바디와 비율이 좋다고 하던데 저는 요 RF50.2가 더 딱 맞아 보입니다 ^^


빛나는 RF 마운트 부위~
RF 마운트의 멋짐이 보입니다. 기존 EF 마운트와는 다르게 RF 마운트만의 느낌이 있는 마운트 시스템이라 독창성이 보입니다.
검은색 바디와 검은색 렌즈를 이어주는 은색 마운트 부위가 어디서 보든 "나 RF야~"라는 느낌을 풍겨줍니다. 뭐 자랑할 건 아니지만요 ^^;


렌즈도 새로 구입했으니 R바디에 끼워서 요리조리 둘러봅니다.


카메라 손잡이 쪽


카메라 정면


후드를 끼우면 길이가 참 많이 길어지네요. 음.. 이건 조금 불만족이지만 후드가 주는 이점이 많기에 그냥 사용합니다.


후드 없는 모습이 더 좋아 보이기도 하고 그러네요. ㅎㅎ


가방에 넣을 때 후드를 뒤로 뀌어서 보관해 주면 됩니다.
EF 버전의 후드와 다르게 흠집이 덜 발생하는 무광인데... 그래도 뭔가 후드 보호 필름이 있으면 좋겠네요.
바닥에 내려 놀 때 자꾸 그 부분만 흠집이 ㅠㅠ


렌즈 사고 어디 사진 찍으러 나가지도 못하고 실내에서 책상 위에 있던 소품 몇 개로 테스트샷을 찍었습니다.
모두 F1.2로 촬영했습니다.



100% 버튼 모서리의 선예도가 살아 있네요~




100%



100% 유리에 묻은 먼지도 잘 나옵니다.



라쳇 몸체의 쇠 재질의 질감 표현이 살아있습니다.



100% 어깨 부분에 초점입니다.
기존 EF 50.2렌즈도 사용해본 경험으로 볼 때 첫 느낌은 RF 렌즈는 EF오이와 느낌이 다르다였습니다.
지금은 EF 50.2렌즈가 없어서 비교할 순 없지만 R 바디에는 RF 렌즈를 써야지라는 생각을 확고하게 해줬습니다.
F1.2에서도 칼핀, 선예도가 너무나 좋습니다.

정말로 요 RF 50.2 렌즈를 사기 위해서 EOS R바디를 샀습니다.
미러리스의 칼핀과 F1.2 단렌즈가 만나서 정말 멋진 사진을 남겨 줍니다.... 그러니 이제 장롱으로...... 가 아니죠 ^^;
집에서 아이와 아내 사진은 많이 찍어 봤으니 들고나가서 많이 찍어 보고 싶네요.

사진 취미에 즐거움을 한 개 더 더해주는 그런 렌즈입니다.

(이제 RF 35mm의 매크로가 궁금해집니다.이궁 ^^)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34,142
Today
39
Yesterday
143
링크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