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프로 전용 키패드 액세서리 스마트 키보드

프로가 나오면서 애플에서 처음으로 공식 아이패드 키보드 제품이 나왔다.

프로는 아무래도 생산성 기기라는 걸 강조하려고 전용 키보드까지 출시하다니~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구했다.





스마트 키보드는 기종에 나왔던 스마트 커버에 키보드가 있는 디자인으로 나왔는데

다양한 각도에서 사용이 불가능했다.





얇은 박스에 들어 있는데 그 작은 자투리 공간에 메뉴얼을 끼워 놨다.





길쭉한 메뉴얼을 펼치면 키보드 거치 방법과 아이패드 스탠드로 활용하는 방법이 나온다.





어둡게 나온 사진인 아니고 색상 자체가 차콜그레이라서 어둡게 나왔다.





키보드와 아이패드 액정이 만나는 곳은 스웨이드 재질의 천으로 처리해 놨다. 기존의 애플 커버류 제품에서 보이는 안쪽 재질과 같다.

부들부들 하고 액정도 쓱쓱 문질러 주면 약정도 잘 닦인다.





키보드 펼쳐서 키를 보자~ 재질이 페브릭 재질인데 결이 보이면서도 반들반들해 보인다.





위의 사진이 제대로 접은 모습이다.





기존 스마트커버와 비교~ 하얀색이 때가 조금 타기는 하지만 더 깔끔하고 예쁘다.





 

하얀색 스마트 실리콘 케이스에 차콜 커버.... 흠... 그냥 햐얀색이 더 좋다.





뭔가 톡톡하고 뽀송뽀송 부들부들한 느낌의 안감 재질





스마트키보드는 블루투스 방식이 아니다. 그래서 프로 본체와 연결하는 부분이 위의 사진이다. 접점 세 개~

지금 당장은 저 연결부위를 사용하는 액세서리가 스마트키보드 하나지만 추후 다른 것들도 늘어나길 기대해 본다.





프로 뒤 커버로 사용하는 정품 스마트커버와도 딱딱 맞는다. 이건 그냥 스마트커버와 같이 잘 맞는다.





스마트키보드가 프로 위로 얼마나 올라오는지 알 있는 사진. 키보드가 아래쪽으로 들어가서 이중으로 된 주조라서 전체적인 두께가 늘어난다.





키보드 안쪽을 보자 키보드 위쪽에 고무재질로 된 길쭉한 라인이 있는데 저 부분에 프로가 딱 와야 키보드가 작동하기 시작한다.





키보드의 재질이 보이는지~~~ 실리콘도 아니고 플라스틱도 아니고 패브릭 재질이다. 키보드 자판 하나하나가 분리된 게 아니고 그냥 전체가 하나의 천으로 붙어있다.~

그리고 빈틈없는 구조라서 완전 방수가 가능하고 얼룩방지 마감처리를 해놨다.





사진 찍다가 살펴보니 스마트키보드에 양쪽 모서리에 저런 구멍이 있던데 스피커가 달린 것도 마이크가 달린 것도 아니니 그냥 통풍구 인가? 라는 생각이 든다. 딱히 열이 나는 것도 아닌데 아마 접고 펴고 할 때 바람 드나드는 부위다.





이제 작동하는 모습~~~ 스마트키보드를 열어서 사용법대로 접어서 정확한 위치에 착하고 붙으면 키보드가 작동하기 시작한다.

아쉽지만 프로 본체까지 평평하게 바닥에 눕혀서는 키보드가 작동하질 않는다.





스마트 커버와 같은 각도로 접히고 지지해 준다. 걸치는 부분에도 자성이 있어서 제법 단단하게 고정된다.





키보드를 사용하진 않는다면 기존 스마트커버처럼 이런 각도로 더 세워서 사용하면 된다.





얼마 전에 새로 나온 매직 키보드와 비교해 봤다. 키 하나하나의 크기는 작아 보이지만 전체적인 폭은 거의 같아서 크기에 대한 물만은 없다.

매직 키보드가 조금 더 깊게 눌리지만 매직 키보드와 맥북의 얇디얇은 깊이를 계속 사용하다 보니 스마트키보드도 큰 불편함 없이 적응했다.

매직 마우스에 적응해서 오히려 일반 마우스를 사용하면 손목이 더 아프듯이 이제 살짝 살짝만 눌러줘도 되는 키보드를 계속 사용하다 보니

일반 키보드의 깊이감이 불편하고 오래 사용하다 보면 손가락이 더 힘들어진다.





프로가 워낙 커서 소프트키보드가 스마트키보드와 폭이 같은 수준이다 ^^






프로 화면에 소프트키보드가 나온 상태에서 스마트키보드를 연결하면 소프트키보드가 내려가는데 위의 사진처럼 맨위 한 줄이 남는다. 자동완성, 글자체, 한영전환 등 유용한 기능이 들어 있는 단축바다. 소프트기보드가 기능키가 없어서 불편하다고도 하는데 원레 아이패드 키보드에는 평선키가 없었다. 맥북에서는 밝기조절, 볼륨 등 특수키를 사용하기 위해 있었지만, 프로에서는 그런 기능을 사용할 일이 없는지 아예 기능 키를 뺀 디자인이다. 그래도 일부 사용자들은 단축키 용도 등에 아주 유용한 데 없다고 단점으로 뽑기도 한다.







프로의 소프트키보드처럼 언어 전환키가 따로 있다. 한영키 대신 눌러주면 변환된다.





프로에서 팬슬은 추가 액세서리가 아니라 필수라고 생각이 드는데 이 스마트키보드는 흠... 없어도 그만이고 다른 대안도 많아서 꼭 필수는 아니다. 물론 프로에서 입력을 많이 하시는 분들은 필요하겠지만 다른 제조사의 더 편리한 키보드도 많으니 펜슬 보다 선택의 폭이 넓다. 프로와 일체감은 좋으니 딱 맞는 키보드를 사용한다면 좋은 선택이다. 하지만 다른 블루투스 키보드처럼 다른 기종에는 절대 사용 불가 온리 프로에서만 사용 가능 하다.





펜슬을 사용하는 사용자로서 불편한 점이 하나 있다. 스마트커버에는 저 위치에 가면 딱 하고 붙어서 프로를 옆으로 세워도 딱 붙어 있어서 회의시간에 옆에 끼고 다년도 안 떨어 졌는데.

이 스마트키보드는 저 부분의 자성이 거의 없다시피 한다. 스마트키보드에 올려놓고 프로를 들어 올리면 뚝 떨어진다. 이점은 차라리 스마트커버가 더 편하다. 





 

맥북과의 비교~ 사이즈는 비슷하다. 가격도 비슷하단다. 허~~~ 하지만 용도는 많이 다르지요~

그림이라든지 손글씨 메모 등이 필요하면 프로 강추~


스마트키보드 출시 소식을 보고 꼭 필요해서 펜슬보다 스마트키보드를 먼저 구하는 분들도 봤는데 사용패턴사 그 정도 용도는 아니니 좀 뭔가~~ 비싸다... 프로보다 느낌상 많이 비싸다 ^^;;;;


많이는 못써보고 조금 사용해 보니 좋은 점은


- 별도로 충전할 필요 없이 프로에 연결만 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 페어링이 필요 없이 바로 인식

- 정말 얇은 키보다다. 눌리는 느낌이 난다는 게 신기할 정도 ^^

- 프로의 커버 기능도 있다.

- 방수기능~

- 풀사이즈 키보드~


그렇다면 다른 프로용 블루투스 키보드와 비교해서 단점은


- 한글 자판 각인이 없다.

- 다른 기종 사용할 수 없다.

- 기능 키가 없다.

- 비.싸.다.

- 프로 전체 사용공간이 두꺼워진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펜슬은 당장 잘 쓰고 있지만 요 스마트키보드는 한두번 사용하자마자 좀 2세대를 기다려서 개선된 모습을 보고 싶은 제품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비용 부담이 안 된다면 사용할만 하다. 자꾸 사용하다보면 없으면 참 불편하겠지 라는 생각이 드는 걸 보니 그래도 괜히 구한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28,304
Today
1
Yesterday
91
링크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